HOME > 사랑방 > 미얀마선교 > 문화이해

가난한 미얀마 일군

양한갑님 | 2014.04.27 19:58 | 조회 1507



미얀마에 오면 꼭 묵는 작은 호텔이 있다. 지금은 증축 공사를 하고 있다.

필리핀에서 교회를 건축할 때 필리핀 인부들이 미끄러운 슬리퍼를 싣고 공사하는 것을 볼 때마다 가슴이 철렁철렁했던 적이 있었다.


그런데 미얀마 일군들은 그나마 슬리퍼도 싣지 않고, 맨발로 위험한 공사를 하고 있었다.

1년 중 가장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미얀마다. 낮 기온이 43도를 웃돌고 있다.

정말 머리가 지글지글 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.  

온 몸에서 땀이 뚝뚝 떨어지는데, 일군들이 높은 곳에서 맨발로 일하고 있다. 

성한 곳이 없어 보인다.

마음이 아프다.  

twitter facebook google+
94개 (4/5페이지)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
날짜
양한갑님
1433
2014.11.24 21:04
양한갑님
2105
2014.11.18 10:10
양한갑님
1487
2014.11.16 15:37
양한갑님
1416
2014.11.16 00:05
양한갑님
1577
2014.11.16 00:00
양한갑님
1957
2014.10.15 07:38
양한갑님
1528
2014.10.14 21:04
양한갑님
1674
2014.08.17 21:02
양한갑님
1486
2014.07.07 16:35
양한갑님
2263
2014.07.01 09:54
양한갑님
1680
2014.07.01 08:09
양한갑님
1685
2014.05.05 10:26
양한갑님
1508
2014.04.27 19:58
양한갑님
1711
2013.12.03 10:07
양한갑님
1763
2013.10.04 09:04
양한갑님
1646
2013.09.10 11:18
양한갑님
1745
2013.09.10 00:27
양한갑님
1639
2013.09.07 18:12
양한갑님
1657
2013.09.07 17:55
양한갑님
1810
2013.09.04 16:04